Internet Virtual Realty Architect Lee, Sungpyung
 
   
-

인터넷(네트웤)기반의 VR(Virtual Reality)관련업계의 소식 게시판입니다.
VR관련 새소식을 올려주세요.


 
제 목 [서울사이버大] 우리대학 21세기 비전
작성자 lspp
이메일
홈페이지
조회수 9086 등록일 2004/12/17 (23:48)
[한국일보 2004.12.13 17:15:52]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뛰어넘어 자기계발과 평생교육을 실현할 수 있는 사이버대학은 지난 2000년 국내에 첫 등장한 이래 대학수 17개에 학생수 3만명을 넘어설 정도로 질적ㆍ양적 팽창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오프라인에도 대학별 서열이 매겨지듯 온라인 분야에서도 엄연히 ‘명문대’가 존재하고 있다. 첨단 교육시스템을 자랑하며 철저한 실용교육 중심의 서울사이버대는 새 시대에 걸맞은 새로운 명문 대학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 연간 100억원 투자, 교수확보율 1위
각 분야에서 1위와 최초 기록을 갈아치우며 온라인 대학의 역사를 새로 쓰고 있는 서울사이버대는 2001년 설립해 지난해 첫 졸업생을 배출했다. 많은 원격대학이 기존 오프라인 대학의 부설학교처럼 운영되고 있는 것과 달리 이 학교는 신일학원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는 독립적인 체제로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서울사이버대의 가장 큰 자랑은 교수 확보율 1위로 대표되는 풍부한 교육 콘텐츠에 있다. 학생 150명당 1명의 전임교수로 국내 사이버대학 중 단연 최고의 교수 확보율을 고수하고 있다.

국내외 명문대 출신의 박사급으로 구성된 교수진은 미국 박사 중심인 여타 대학과 달리 영국과 프랑스 등 다양한 선진국가에서 수학한 교수들로 채워져 있다. 교수진의 학문적 연고지를 다양화해 학생들이 세계화 시대에 걸맞은 국제적 안목을 키울 수 있도록 배려한 것이다.

다국적 교육 콘텐츠 제작이 가능한 사이버대학의 강점을 살려 각 전공 분야별로 세계 명문대학들과의 제휴도 점차 늘려가고 있다. 지난달에는 스웨덴 스톡홀름대 사회복지대학과 교육협력을 협정, 다음 학기부터 이 대학과 공동 제작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안방에서 스톡홀름대와 서울사이버대의 강의를 번갈아 들을 수 있게 됐으며, 내년 9월에는 외국대학과 공동교육과정을 실시하는 국제경영학 석사과정을 사이버대학 최초로 개설할 계획도 세워놓고 있다.

또 이 학교는 교육 콘텐츠 제작에만 연간 100억원을 쏟아 부어 최첨단 IT기법을 활용한 강의 방식으로 유명하다.

교수와 학생이 마주 앉아 직접 수업을 진행하는 듯한 ‘크로마 강의’를 비롯, 학생이 가상현실 언어모델을 이용해 3D영화처럼 강의 속으로 직접 들어가 체험하는 ‘VRML(Virtual Reality Modeling Language) 강의’, 애니메이션으로 이뤄진 사례분석 중심의 웹 강의 등 다양한 방식으로 강의를 진행한다.

또 강의 도중 궁금한 내용이 있으면 간단한 조작을 통해 지난 강좌 내용을 모두 검색할 수도 있다. 이 같은 과감한 투자로 지난해와 올해 국비지원 사이버대학 콘텐츠 개발사업 최우수등급으로 선정됐으며, 한국사이버교육학회로부터 콘텐츠 품질 A등급을 인증받기도 했다.

▲ 최초의 오프라인 캠퍼스도
사이버대학의 단점 중 하나는 교수와 학생, 학생들간 교류가 부족하다는 점. 서울사이버대는 이 같은 온라인 강의의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올 3월 국내 사이버대학 중 최초로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의 첨단 인텔리전트 캠퍼스를 신일고 내에 개관했다.

PC실습실, 세미나실, 전자도서관, 동아리방 등의 편의시설을 갖춘 캠퍼스에서는 대학생활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한마음 대학축제와 체육대회 등이 개최돼 학생들의 소속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교수와 학생들이 더 많은 대면접촉을 갖게 하려는 이런 대학 측의 노력은 지역모임 활성화로도 이어지고 있다. 주말이면 교수들이 부산 광주 제주 등 각 지방으로 내려가 특강 형식의 보충 강의를 통해 학생들과 인적 접촉을 강화하고 있다.

이 같은 내실있는 교육 프로그램 덕분에 서울사이버대에는 현직 대학교수를 비롯한 저명 인사들이 대거 학생으로 등록했다. 이화여대 간호대학장을 지낸 김수지 교수와 경희대 간호학과 김윤희 교수 등 원로 여교수 2명이 올해 이 대학 사회복지학과에 입학해 화제가 됐다.

개그맨 전창걸씨도 중국통상학과 2학년에 재학 중이며, 원주밥상공동체와 연탄은행을 운영하며 영세 빈곤가정과 독거노인을 돕고 있는 허기복 목사도 사회복지학과 졸업을 앞두고 있다. 올 초에는 여성 경찰로는 처음으로 ‘경찰의 별’로 승진한 김인옥 경찰청 경무관이 3년 만에 사회복지학과를 조기 졸업하기도 했다.

 
Name Password
*이미지코드를 입력하세요
 
recommend list modify delete
 
prev  유비쿼터스 시대 최대 수혜업종은...
prev  '마블몽(Marblemong)', 내 선택에 따라 플레이 방향이 달라진다!